한국어문학의 발전과 국제 교류에 기여할 인재 육성

국어국문학전공

자랑스런동문

지원자격.png

국어국문학전공 자랑스러운 동문 소개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국어국문학전공의 자랑스러운 동문들을 소개합니다.
졸업생들의 활동은 여러 측면에서 살펴볼 수 있다. 먼저 100 년 동국대학교의 대명사처럼 여겨지던 문인 배출의 현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국어국문학과는 경주캠퍼스 개설과 동시에 개설되어 100 년 동국 문맥을 이어갔다. 1980 년대를 거치면서 캠퍼스 내에 연합동아리인 '동국문학회' 가 창립되고 국어국문학과 내 문학동아리인 '시선 ( 視線 )’ 이 조직되면서 본격적인 문학 수업이 자생적으로 시작되었다. 여기에 국어국문학과 교수들의 적극적인 지도와 선배 문인들의 조언이 더해지고 매년 여름방학 때 2 박 3 일씩 실시되는 '문예창작교실' 은 재학생 문학도들의 문학수업을 담금질하는 장이 되었다.

국어국문학과 79 학번 윤성근 동문이 1981 년도에 시 '인형의 도시' 로 '월간문학' 신인상을 수상함으로써 등단이 시작되어 2008 년도에 국어국문학과 83 학번 장병훈 동문이 '심상' 지에 시로 등단하기까지 42 명의 동문이 시, 소설, 희곡, 평론 등으로 등단을 마쳤다. 이들 중에 1990 년도에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소설로 등단한 중어중문학과 80 학번 조중의 동문, 1985 년도에 한국문학에 시로 등단한 법학과 85 학번 하성훈 동문, 1993 년도에 시로 '문학세계' 신인상으로 등단한 경영학과 82 학번 조희길 동문, 2000 년도에 시로 '순수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한 경제학과 84 학번 조희군 동문, 1989 년도에 시로 '문학세계' 의 추천으로 등단한 무역학과 87 학번 이종림 동문, 2001 년도에 시로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으로 등단한 영어영문학과 99 학번 조유인 동문, 2006 년도에 시로 '시와 반시' 의 추천으로 등단한 불교학과의 03 학번 김권태 동문 등 7 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35 명이 국어국문학과 출신 동문이다. 정리하면, 79 학번의 윤성근 ( 시 ), 송상용 ( 시 ), 80 학번의 이대희 ( 시 ), 81 학번의 김은희 ( 시 ), 김덕현 ( 시조 ), 송광수 ( 평론 ), 박경화 ( 시조 ), 정병근 ( 시 ), 이동욱 ( 시 ), 82 학번의 한기철 ( 희곡 ), 83 학번의 송철수, 백규홍 ( 시 ), 공광규 ( 시 ), 박복수 ( 동시 ), 정병훈 ( 시 ), 84 학번의 송종욱 ( 시조 ), 김명석 ( 시 ), 85 학번의 남효선 ( 시 ), 김인제 ( 시 ), 전남진 ( 시 ), 유영안 ( 소설 ), 이윤학 ( 시 ), 86 학번의 윤희순 ( 시 ), 이원식 ( 시조 ), 87 학번의 조용구 ( 시 ), 이종림 ( 시 ), 88 학번의 송주호 ( 시 ), 박광영 ( 시 ), 89 학번의 한용국 ( 시 ), 90 학번의 최동문 ( 시 ), 이정재 ( 소설 ), 신용성 ( 시 ), 92 학번의 이미자 ( 시 ), 93 학번의 이송여 ( 소설 ), 01 학번의 조종래 ( 시 ), 05 학번의 강은희 ( 시 ) 등이다.

이들 중 특히 국어국문학과 81 학번 정병근 시인은 2005 년도에 '지리산문학상' 을 수상했으며, 85 학번 이윤학 시인은 2003 년도에 김수영문학상을, 83 학번 공광규 시인은 2009 년도에 윤동주문학상 대상을 받았다. 그리고 법학과 81 학번의 하성훈 시인이 2007 년도에 헤르만헷세문학상과 2008 년도에 대한민국 안견문화제 문학대상을 연달아 수상함으로써 경주캠퍼스에서도 혁혁한 동국문맥을 이어갔다.